빅데이터

 

점쟁이 대신 빅데이터? 수많은 개인이 축적한 데이터를 분석하면 미래가 보인다. 30억건의 통화량 분석을 통해 서울시는 심야버스 노선을 최적화시켰다. 빅데이터를 통한 주가 예측까지 계획하고 있는 대한민국. 개인들이 모여 만드는 정보, 빅데이터를 말한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